04 Aug 2014

타이완 & 싱가포르 2013

"그래서, 그 남국의 나라들을 돌고 가져왔다는게 겨우 땡땡이니?" 카야잼을 받지 못한 어머니가 실망스럽다는 투로 말했다. 음, 굳이 변명하자면 그건 사실이 아니다.

1
24 Jul 2014

In defense of Korea, and beyond the reverse-racism frustration

I sincerely wish to be your friend from a better version of Korea, which I firmly believe that it is becoming one. So I ask for more trust in this country, not all-too-common criticisms on the worse version of it.

2
20 Jul 2014

싼 맛과 밥맛

이렇게 우리 쌀을 겉으로 소중하게 여겨봤자 밥은 ‘밥맛’일 뿐이고, 우리 입맛은 싼 맛에 익숙할 뿐인데 뭘 그리 소란인지 모르겠다.

0
10 Jun 2014

Who is being really ‘amai’?

Am I expecting too much from the Korean government? considering its intelligence on North Korea is helplessly dependent on civilian sources such as Kyodo News and satellite images by John’s Hopkins.

1
05 Jun 2014

Taiwan & Singapore 2013

“So you traveled through all those sunny tropical countries,” grumbled mom, “and all you bring back is Tintin?” If I may defend myself here, that is not true.

0
08 May 2014

요컨대 386은 멋있으셨다.

이런 멋있는 아버지를 두고도, 나의 어줍잖은 식견과 가치관으로 그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며 보낸 지난 10여년, 그로부터 배우지 못한 것들은 무엇이 있을까.

0